전체메뉴
“총체적 폐정” “실력 없었다”…보수야당, 임기 반환점 맞은 文정부에 쓴소리
더보기

“총체적 폐정” “실력 없었다”…보수야당, 임기 반환점 맞은 文정부에 쓴소리

조동주기자 입력 2019-11-10 21:02수정 2019-11-10 21: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수야당은 임기 반환점을 맞은 문재인 정부의 각종 정책을 비판하며 노선 전환을 주문하고 나섰다.

© News1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9일 입장문을 내고 문재인 정부 2년 6개월을 “총체적 폐정”으로 규정하고 “국정의 전 분야에서 대한민국 기적의 70년을 허무는 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경제 민생 안보 도덕 파탄의 2년 반”이라며 “대한민국의 시계가 거꾸로 가는 시간, 국운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시간이었다”고 비판했다. 또 “정권의 독선과 오만이 깊어질수록 정권의 명운은 더욱 짧아질 것”이라며 “경제성장률이 1%대로 떨어지기 직전이며 수출은 1년 내내 마이너스 행진이다. 최근 네 정권 중 최악의 경제성적표”라고 했다.


외교안보 정책에 대해선 “문 대통령의 북한 최우선주의 자해 외교는 나라를 미증유의 위기로 몰아넣었다”며 “5000만 국민이 북한의 핵 인질이 됐는데 문재인 정권은 북한 대변인이 되어 대북 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다닌다”고 비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사태에 대해선 “국민통합의 약속을 깨고 정신적 내전과 분단, 극단적 갈등을 초래했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이 국정대전환을 하겠다면 한국당도 국정대협력의 길을 갈 것”이라고 했다.
뉴스1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 집권 후반기 첫날인 1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정책 간담회에서 “지난 2년 반은 경제는 실종, 안보는 고립, 민생을 좌절, 정치는 마비”라며 “대통령이 상대를 궤멸시키겠다는 정치를 고치지 않는 한 남은 2년 반도 치킨게임으로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 News1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9일 “무능 거짓 위선 핑계 쇼로 점철된 문재인 정부는 전방위적 위기 유발자”라며 “이상은 높았고 실력은 없었다”는 논평을 냈다.

주요기사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