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엄마 괴롭히지 마세요”에 격분…의붓딸 흉기로 찌른 60대
더보기

“엄마 괴롭히지 마세요”에 격분…의붓딸 흉기로 찌른 60대

뉴스1입력 2019-11-10 10:35수정 2019-11-10 10:3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주재판부./뉴스1

의붓딸을 흉기로 찌른 60대가 1심에 이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부장판사 황진구)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씨(60)에 대한 항소심에서 A씨의 항소를 기각,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2018년 12월5일 오전 0시께 전북 남원시의 한 주택에서 B양(14)의 복부를 흉기로 찔러 전치 3주의 부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B양이 “제발 엄마를 괴롭히지 마세요”라며 자신을 나무라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당시 A씨는 B양의 어머니인 C씨(55)와 남자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중이었다.

주요기사

범행을 저지른 뒤 A씨는 스스로 119에 신고했다.

A씨와 C씨는 2015년부터 사실혼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지만, 평소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이 사건 범행 당시 A씨는 ‘말대답을 한다’는 이유로 C씨의 얼굴을 때린 혐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던 중이었다.

1심 재판부가 “죄질이 불량하다”면서 징역 5년을 선고하자 A씨는 양형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범행을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범행 직후 119에 신고한 점 등 다소 참작할 만한 사안은 있다”면서도 “그러나 죄질이 매우 좋지 않고, 재판을 받고 있던 중에 또 다시 범행을 저지른 점, B양으로부터 용서받지 못한 점 등을 감안할 때 원심의 형이 무겁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