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영 26득점’ 흥국생명, 2위로 점프…기업은행 4연패
더보기

‘이재영 26득점’ 흥국생명, 2위로 점프…기업은행 4연패

뉴스1입력 2019-11-07 22:18수정 2019-11-07 22: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영이 7일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KOVO 제공)

흥국생명이 IBK기업은행을 4연패 수렁으로 몰아 넣었다.

흥국생명은 7일 화성 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기업은행과의 경기에서 3-1(23-25 25-15 25-11 25-20)로 역전승했다.

흥국생명은 3승2패(승점10)가 되면서 2위로 올라섰다. 4연패를 당한 기업은행은 1승4패(승점2)로 6위에 머물렀다.


흥국생명 이재영은 26득점으로 양 팀 통틀어 가장 많은 득점을 올렸다. 루시아가 13득점, 김세영은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주요기사

기업은행에서는 어나이가 20득점을 올렸지만 팀을 승리로 이끌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흥국생명은 1세트 22-22에서 김미연의 공격이 빗나간 데 이어 어나이의 공격을 잇따라 막지 못하고 1세트를 내줬다.

하지만 흥국생명은 2세트부터 페이스를 되찾았다. 세트 초반부터 김미연의 서브 득점과 이재영의 득점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세트 중반 상대의 잦은 범실까지 나오면서 점수차는 더욱 커졌고 흥국생명은 결국 10점 차로 여유있게 2세트를 승리했다.

3세트도 흥국생명이 압도했다. 이주아의 서브 에이스, 김세영의 속공 득점으로 포문을 연 흥국생명은 주도권을 가져갔다. 이재영과 루시아의 득점이 쏟아졌고 김세영과 조송화의 블로킹 득점도 나왔다. 흥국생명은 3세트도 가져가면서 세트스코어 2-1로 앞서 나갔다.

흥국생명은 4세트에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4-6에서 루시아의 오픈 공격과 블로킹 등으로 경기를 뒤집은 뒤 5점차로 달아났다. 이후 이재영의 공격 득점까지 이어져 기업은행의 추격 의지를 꺾고 승점 3점을 추가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