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또 지소미아 압박…슈라이버 “종료시 북·중에만 이익 준다”
더보기

美 또 지소미아 압박…슈라이버 “종료시 북·중에만 이익 준다”

뉴스1입력 2019-11-07 14:32수정 2019-11-07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 2019.5.9/뉴스1 © News1

랜들 슈라이버 미국 국방부 인도·태평양 안보 담당 차관보가 “한일 관계 긴장은 중국이나 북한에 이익을 줄 뿐”이라고 말했다고 NHK방송이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슈라이버 차관보는 전날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재고하도록 설득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지소미아는 이달 23일 효력이 종료된다.

그는 지소미아 종료와 관련해 “한국이 결정을 재고할 시간은 아직 있다”며 “지소미아가 우리에게 가져다주는 모든 이점을 위해 한국에 지소미아를 유지하도록 설득을 계속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소미아가 종료돼도 한미일 3개국 정보공유 틀에서 군사 정보를 공유하겠다는 한국 정부의 설명에 대해 “미국을 경유하지 않으면 한일은 정보를 공유할 수 없다. 비효율적이며 현재의 안전보장 환경에서는 최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NHK는 슈라이버 차관보가 지소미아 철회는 안전보장 면에서 중국·북한에 대한 대응과 한미일 연대에 큰 영향을 준다는 인식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또 미사일 발사 등 긴급한 연계가 요구될 경우 대응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