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HK “日정부, 문희상 의장 징용해법안 도저히 못 받아들여”
더보기

NHK “日정부, 문희상 의장 징용해법안 도저히 못 받아들여”

뉴스1입력 2019-11-06 09:22수정 2019-11-06 09: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희상 국회의장이 5일 일본 도쿄 와세다대학교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 제공)2019.11.5/뉴스1

일본 정부는 한국의 문희상 국회의장이 지난 5일 와세다대학 강연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배상 문제 해법을 제시한 것을 놓고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NHK가 보도했다.

문희상 의장은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제안을 마련하려면 양국 국민들이 재단을 만들어 기금을 조성하되 재원은 양국 기업의 기부금으로 할 것이며, 책임있는 기업(직접적 연결 고리가 있는 기업)뿐 아니라 한국 측에서도 국민간과 함게 민간 기부(성금)를 모집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화해와 치유재단에 남아있는 돈 60억원도 더하자고 제시했다.

NHK에 따르면 이를 놓고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 기업이 비용을 내는 것이 전제돼 있어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으며 일본 정부나 집권 자민당 내에서는 일본에서도 자금을 내는 문 의장의 안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의견이 대세라고 전했다.


요미우리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 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4일 태국 방콕 임팩트포럼에서 열린 제21차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 10분가량 사전 환담을 했고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한국과 일본 기업들이 원고(징용 피해자)에 대한 위자료를 마련하는 기존 안(1+1안)이외의 방안에도 유연하게 대응하겠다는 생각을 전달했으나, 아베 총리는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모든 것이 끝났다는 일본의 원칙적 입장을 바꾸진 않을 것이지만 대화는 계속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NHK는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입장은 변하지 않겠지만 한일 군사정보보보협정(GSOMIA·지소미아)이 이달 23일 철회되는 것을 막기 위해 미국 정부가 한국 측에 한일 관계 개선을 요구하면서 계속 한국 측의 대응을 판별하고는 있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미국은 연일 지소미아를 연장하기 위해 한국과 일본이 나서야 한다는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이날 역시 국무부는 “한·일 양국이 계속해서 이견에 대한 창의적인 해법을 찾기를 촉구한다”며 “미국은 이 문제에 계속 관여하면서 양국 간 대화를 촉진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또 “미국과 일본 한국이 결속과 우정을 다질 때 우리 모두가 강해지고 동북아시아도 더욱 안전해진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