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行 무산’ 박찬주, 우리공화당으로 발길?…“조만간 발표”
더보기

‘한국당行 무산’ 박찬주, 우리공화당으로 발길?…“조만간 발표”

박태근 기자 입력 2019-11-05 09:06수정 2019-11-05 11: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관병 갑질, 삼청교육대 발언’ 등의 논란으로 자유한국당 입당이 사실상 무산된 ‘박찬주 전 육군 대장’이 우리공화당 입당 의사를 밝혔다고 홍문종 우리공화당 공동대표가 말했다.

홍 대표는 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홍문종 나폴레홍TV’를 통해 “박찬주 대장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게 됐다”며 “드디어 오늘 ‘우리와 하겠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그는 “빠른 시간 내에 같이 모여서 우리공화당과 함께 대한민국 보수우파를 바로 세우고 의기투합해서 우리가 하나 되기로 했다”며 “박 대장은 오래전부터 저희 아버님이 살아 계실 때부터 뜻이 같았다. ‘좌빨’들에 대한 준동에 대한 걱정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제가 우리공화당 올 때 박 대장하고 통화도 하고 ‘우리가 같이 나라를 위해 애쓰자’고 했다”며 “그래서 그 때 이미 동의를 받았던 것이다. 그랬는데 이분이 그 때 ‘여러 가지 정리를 할 것도 좀 있고 그래서 좀 기다리자’ 했는데 아마 한국당에서 영입 제안을 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그런데 요즘 한국당에서 박찬주 대장한테 하는 걸 보면 화가 나서 견딜 수가 없다. 그래서 제가 전화를 드렸다”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제가 ‘원래 생각한대로 우리공화당으로 오십시오’라고 말했고 긍정적인 대답을 하셨다”며 “그래서 제가 ‘빠른 시일 내에 우리 같이 모여서 기자회견도 하고 대한민국의 우리공화당과 함께 보수우파 세력과 대북정책, 김정은 몰아내기 물리치기, 공산토벌하기 정책 세우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만간 여러분들에게 박찬주 대장과 함께 (영입을)신고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전 대장은 한국당 영입 1순위로 유력하게 거론됐지만 공관병 갑질 논란이 불거지면서 당내 최고위원들의 반발에 부딪혔다.

그러자 박 전 대장은 4일 기자회견을 열어 논란에 반박하는 과정에서 “군인권센터 소장은 삼청교육대에 가서 한번 교육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말해 오히려 화를 키웠다.

이와 관련, 박 전 대장은 5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저는 (삼청교육대 발언에 대해)사과할 의사가 없다”며 “사과를 한다는 것은 임태훈 소장이 해 왔던 여러 가지 비이성적이고 비인간적이고 비인권적인 행동들을 인정적는 결과가 되기 때문에 사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