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레바논 텃세 잠재워라” 최정예 총출동
더보기

“레바논 텃세 잠재워라” 최정예 총출동

이원주 기자 입력 2019-11-05 03:00수정 2019-11-05 0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벤투, 14일 월드컵예선 멤버 발표… MF 백승호 대신 주세종 발탁
큰 경기 경험 활용해 중원 강화

“레바논이 안방에서 강하다는 것을 잘 안다. 그래도 승점 3점을 따오도록 준비하겠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4차전 레바논과의 방문경기에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한 정예 멤버들이 모두 출격한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은 4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2차례 A매치에 나설 23명의 명단을 발표했다. 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레바논과 대결한 뒤 아랍에미리트(UAE)로 이동해 19일 브라질과 친선경기를 치른다.

눈에 띄는 건 주세종(29·서울·사진)의 발탁이다. 주세종은 지난해 러시아 월드컵에서 독일을 2-0으로 꺾었던 ‘카잔의 기적’ 당시 독일 골키퍼 마우엘 노이어에게서 공을 빼앗아 손흥민이 쐐기골을 넣도록 롱패스를 건넨 주인공이다. 쉴 새 없이 움직여 볼을 배급하고 슈팅에도 적극 가담한다. 벤투 감독은 “지난달 10일 스리랑카와의 안방경기에서 백승호에게 맡겼던 역할을 주세종에게 맡길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백승호(다름슈타트)는 이날 김학범 22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발표한 두바이컵 출전 명단에 포함됐다.



레바논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1위로 한국(39위)에 비해 낮지만 안방에서는 강한 모습을 보여 왔다. 랭킹 146위였던 2011년 11월에 열린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 예선 때는 29위 한국을 2-1로 꺾어 ‘레바논 참사’를 부르기도 했다. 이 경기로 당시 사령탑이던 조광래 감독이 경질됐다. 2012년 9월 안방에서 열린 최종 예선에서는 아시아 최강 이란을 1-0으로 꺾었다. 김대길 KBSN 해설위원은 “벤투 감독이 큰 대회 경험이 많은 주세종과 중동을 잘 아는 남태희를 중원에 배치해 반드시 승점 3을 얻겠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 11월 축구 A매치 대표팀

▽GK=김승규(울산) 조현우(대구) 구성윤(콘사돌레 삿포로) ▽DF=김영권(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박지수(광저우 에버그란데) 홍철(수원) 권경원 김진수 이용(이상 전북) 김문환(부산) ▽MF=정우영 남태희(이상 알 사드)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 주세종(서울) 이강인(발렌시아) 권창훈(SC프라이부르크) 이재성(홀슈타인 킬) 손흥민(토트넘) 황희찬(잘츠부르크) 나상호(FC 도쿄) ▽FW=김신욱(상하이 선화) 황의조(보르도)
#벤투호#레바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