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정원 “김정은, 12월 북미정상회담 정한 것으로 파악”
더보기

국정원 “김정은, 12월 북미정상회담 정한 것으로 파악”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4 18:17수정 2019-11-04 19: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훈 국정원장은 4일 오전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의 국정원 국정감사에 참석했다. 사진=뉴스1

국가정보원은 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을 오는 12월로 정해 놓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서울 강남구 내곡동의 국정원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렇게 밝혔다고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민기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은재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3차 북미 정상회담이 12월에 열릴 경우 앞서 11월에서 늦어도 12월 초 북미 실무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정원은 “10월 스톡홀름(북미 실무협상)이 별 성과가 나지 않았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12월에 한다는) 전제가 유효하다면 (실무회담을) 11월에는 할 것이고, 아니라면 (정상회담 전) 12월엔 반드시 할 것으로 추측한 것”이라고 보고했다고 김 의원이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 의원은 “지난 10월 스웨덴 스톡홀름 실무 접촉을 통해 북미가 상호 입장을 확인한 만큼 다시 만나 본격적인 협의에 들어갈 시기가 된 데다, 김 위원장이 북미 협상 시한을 올해 말 까지로 제시한 바 있어 스톡홀름에서 확인된 쌍방 입장을 토대로 본격 절충하기 위해 늦어도 12월 초까지는 실무회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국정원 보고가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연내 방중 협의 중으로 파악”
국정원은 또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중수교 70주년을 계기로 김 위원장의 방중 가능성이 있어 이를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북중 수교 70주년 10월 6일 계기로 김정은의 연내 방중 문제가 협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라며 “북미 실무회담이 순조롭게 이뤄질 경우 3차 북미 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이 중국과 협의를 할 필요성 있고 1, 2차 싱가포르 하노이 회담 전 방중 한 전례 등으로 보아 김정은 연내 방중 가능성이 있어 주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국정원은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주체코 북한대사는 교체돼 북한으로 귀국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北 ICBM 발사, 이동식 발사대에서 쏜 것”
또한 국정원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가 이동식인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정원은 “이동식 발사대에 ICBM을 싣고 일정한 지점에 발사대를 거치해 ICBM을 발사하는 것도 이동식에 해당한다”고 보고했다고 이 의원이 밝혔다.

국정원은 “최근 북한 미사일이 액체연료에서 고체연료로 가고 있는데, 미사일 발사에서 고체 연료의 경우 사전 준비가 없어 우리나라에서 (연료 준비를) 인식하기가 굉장히 어렵다”라며 “고체연료가 되면 우리나라에 굉장히 위협적인 요인이 된다”고 밝혔다.

이에 김민기 의원은 “아직 고체연료 단계까지 가지는 않았다는 것이 국정원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어 “국정원은 지난달 2일 북한이 시험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 3형의 탄두탑재능력이 향상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라며 “신형잠수함이 진수되면 잠수함에서 시험 발사할 가능성이 있어 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