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 확정…양정철·금태섭 등 15명
더보기

민주당 총선기획단 인선 확정…양정철·금태섭 등 15명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1-04 13:30수정 2019-11-04 1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윤호중 사무총장(왼쪽부터).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21대 총선 준비를 위한 총선기획단 인선을 확정했다. 총선기획단은 총 15명으로 구성됐고 여성 5명(33%)과 청년 4명(27%)이 포함됐다.

민주당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준비를 위한 총선기획단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선기획단장을 맡은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15명 중 여성은 5명, 청년은 4명으로 구성했다. 청년 중에서도 30대 2명, 20대 1명까지 2030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인선을 했다”며 “당에 다양한 목소리를 수렴할 수 있는 구성원들로 총선기획단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총선기획단에는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관석 정책위수석부의장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 △소병훈 조직부총장 △백혜련 전국 여성위원장 △장경태 전국 청년위원장 등 주요당직자가 포함됐다.

주요기사

또 △금태섭 의원 △강훈식 의원 △제윤경 의원 △정은혜 의원 △정청래 전 의원 역시 총선기획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 소장 △프로게이머 출신 황희두 청년문화포럼 회장 △강선호 전 사우스 나프타 주립대 교수도 참여한다.

이들은 다음 날인 5일 1차 회의를 열어 위원별 전담 분과 등 구체적인 활동 계획을 정할 예정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