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넷마블·펄어비스 ‘따끈한 신작’ 대거 공개
더보기

넷마블·펄어비스 ‘따끈한 신작’ 대거 공개

스포츠동아입력 2019-11-04 05:45수정 2019-11-04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주요 게임 기업들이 10일 앞으로 다가온 국내 최대의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에서 공개할 신작 게임을 연이어 발표했다. 넷마블(위)과 펄어비스의 지스타 출품작. 사진제공|넷마블·펄어비스

■ 지스타 2019 D-10, 게임팬 사로잡는 출품작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첫 선
애니풍 ‘제2의 나라’도 최초 공개
펄어비스 ‘프로젝트K’ 등 4종 출품
스핀오프 형태 ‘섀도우 아레나’ 관심
슈퍼셀 ‘브롤스타즈’ 월드파이널 개최



14일부터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9’가 열흘 앞으로 다가왔다. 게임 팬의 기대를 모으는 주요 참가사들이 출품작을 잇달아 공개하며 벌써부터 축제 분위기를 높이는 예열에 들어갔다.

먼저 넷마블은 이번에 4종의 모바일 게임을 출품한다. 배틀로얄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인 ‘A3: 스틸얼라이브’는 이번 지스타에서 서비스를 위한 최종 담금질을 한다. 카드게임(TCG) 장르의 원조 ‘매직: 더 개더링’의 지적재산권(IP)을 활용한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도 만나볼 수 있다.


올해 지스타에서 처음 공개하는 따끈따끈한 신작 게임도 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인기 게임 ‘세븐나이츠’ IP를 활용한 모바일 MMORPG다. ‘타나토스 보스 레이드’ 등 핵심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애니메이션같은 그래픽과 스토리를 앞세운 모바일 MMORPG ‘제2의 나라’도 처음 모습을 드러낸다.

관련기사

펄어비스도 다양한 신작을 지스타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섀도우 아레나’를 비롯해 ‘프로젝트K’와 ‘프로젝트V’, ‘프로젝트CD’ 등을 선보인다.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 콘텐츠인 그림자 전장을 발전시킨 스핀오프 형태의 게임이다.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 장르다.

펄어비스는 14일 지스타 부스에서 신작 프로젝트의 정보를 최초로 공개하는 행사도 준비하고 있다. 자회사인 아이슬란드의 게임사 CCP게임즈도 지스타에 참가해 공상과학(SF) MMORPG ‘이브 온라인’의 한글화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크래프톤은 펍지와 스튜디오블루홀 등 다양한 게임 제작 스튜디오들의 개성과 통합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전시관을 구성한다. 펍지의 경우 ‘배틀그라운드’의 탄생과 현재, 미래를 아우르는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한편 올해 지스타의 메인스폰서인 슈퍼셀은 15일과 16일 지스타 현장에서 ‘브롤스타즈’ 세계 최강팀을 가리는 ‘월드 파이널’을 치른다.

김명근기자 diony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