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월호단체 “조국 하듯 수사하라”…122명 고소·고발
더보기

세월호단체 “조국 하듯 수사하라”…122명 고소·고발

뉴시스입력 2019-11-02 21:17수정 2019-11-02 21: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정부 관료·구조 관계자·언론 등 122명
"6년 넘도록 책임자 수사 및 기소 안 이뤄져"
"범죄혐의 직접 찾아 검찰에 고소할 것"주장

세월호 단체가 검찰의 참사 재수사를 촉구하며, 박근혜 정부 세력과 현장 구조 관계자 등 122명을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는 2일 오후 5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 고소·고발인 대회’를 열었다.

앞서 이들은 지난 9월28일 ▲박근혜 전 대통령·김기춘 전 비서실장·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당시 법무부 장관) 등 박근혜 정권 관료 9명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구조 관계자 등 29명 ▲1기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관계자 등 29명을 포함, 총 122명을 고소·고발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이들은 “우리 피해자 가족들은 세월호참사 책임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처벌을 원하지만, 검찰은 6년이 다 되도록 책임자들에 대한 수사는커녕 기소조차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며 “참사 책임자 122명의 범죄혐의를 직접 찾아서 그들을 검찰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대대적으로 국민 고발인을 모아 세월호참사 재수사와 책임자처벌, 진실을 세상에 알리겠다”며 “검찰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듯 수사하라”고 전했다.

장훈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이날 무대에 올라“우리 아이들을 국가가 직접 죽였다, 살인자들”이라며 “그런 만행을 저른 살인자들은 수사를 받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지난 봄 참사 전면 재수사를 위한 특별수사단 대국민 청원에 감사하게도 24만명이 넘는 국민들께서 동참해줬으나, 아직도 시작되지 않았다”며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무시무시한 위력을 행사했던 검찰은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를 외면했다. 검찰개혁의 시작은 참사 전면 재수사이며, 그래서 오늘 여기에 모인 것”이라고 말했다.

고소·고발 대리인을 맡은 오민애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변호사는 “한 사람의 국민으로서 이렇게 많은 국민이 (광장에) 모이고 전국·해외에서 4만여명의 분들이 이 고발에 동참해 줬다는 얘기를 듣고 설명하기 어려운 (가슴)벅참을 느꼈다”며 “(대상자는) 당시 정부 책임자들과 현장 구조 책임자들, 참사 이후 조사를 방해했던 사람들과 오보와 명예훼손을 일삼은 언론”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경우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로, 전원 구조라는 오보를 낸 언론 책임자들은 명예훼손으로 고발할 것”이라며 “이 대회를 시작하면서 앞으로 책임자들을 더 밝혀내며 고소·고발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참가자들은 ‘검찰은 세월호참사 전면 재수사 즉각 시작하라’, ‘정부는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에 적극 앞장서라’, ‘책임자를 처벌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아울러 이날 대회에서는 미국과 캐나다, 프랑스와 인도네시아 등 해외 동포들로부터 전달받은 ‘세월호 참사 책임자를 고발한다’ 메시지를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 단체는 이같이 모인 국민고발인 서명 등을 토대로 오는 15일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