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승 1위’ 최혜진, 5승 향해 순항…‘SK네트웍스’ 2R 10언더파 1위
더보기

‘다승 1위’ 최혜진, 5승 향해 순항…‘SK네트웍스’ 2R 10언더파 1위

이헌재 기자 입력 2019-11-02 03:00수정 2019-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희원 버디 7개… 1타차 추격
최혜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SK네트웍스·서울경제 클래식 2라운드 3번홀에서 아이언샷을 한 뒤 공의 궤적을 바라보고 있다. KLPGA 제공
올 시즌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전관왕을 노리는 최혜진(20)이 단독 선두로 올라서며 시즌 5승에 도전한다.

최혜진은 1일 제주 서귀포 핀크스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SK네트웍스·서울경제 클래식 2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쳐 2라운드 합계 10언더파 134타로 리더보드 가장 높은 곳에 올랐다. 전날 1타 차 공동 2위에서 선두로 뛰어오른 최혜진은 시즌 5번째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섰다. 이미 다승과 평균타수 등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최혜진은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대상과 다승왕을 확정할 수 있다.

최혜진은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산뜻하게 2라운드를 시작했다. 3번홀(파4)에서도 롱 퍼트를 성공시키며 선두를 꿰찬 최혜진은 4번홀(파5)에서는 두 번째 샷을 그린 근처에 보낸 뒤 가볍게 1타를 더 줄였다. 전반 9홀에서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타를 줄인 최혜진은 후반 9홀에서는 줄곧 파 행진을 이어가다 마지막 홀에서 버디를 기록했다. 최혜진은 “1, 2라운드 모두 타이틀 경쟁 등은 생각하지 않고 내 경기에만 집중했다. 오늘은 보기 하나를 기록했지만 마지막 홀을 버디로 마쳐 만족한다”고 말했다.


나희원(25)은 이날 하루에만 7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중간 합계 9언더파 135타로 선두 최혜진을 1타 차로 추격했다. 신인왕 레이스 경쟁 중인 임희정(19)은 4언더파 68타를 치며 공동 4위(6언더파 138타)에 올랐다. 5번홀(파3)에서는 홀인원까지 잡아냈다.

주요기사

한편 대만에서 열린 LPGA투어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에 출전한 허미정(30)은 2라운드에서 6언더파를 치며 중간 합계 12언더파 132타로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klpga#최혜진#나희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