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홍콩 체제에 대한 어떤 도전도 용납 못해”
더보기

中 “홍콩 체제에 대한 어떤 도전도 용납 못해”

뉴스1입력 2019-11-01 20:53수정 2019-11-01 2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에서 5개월째 반(反)정부 시위가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 중앙정부가 1일 홍콩의 통치 체제에 대한 그 어떠한 도전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천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홍콩에서 ‘애국정신’을 키우고 행정장관 등 주요 관료에 대한 임면 체계 변경 계획을 밝히며 홍콩 통제권을 강화하기 위한 기반을 확충한다고 말했다. 홍콩 문제에 대한 외국의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다.

선춘야오(沈春耀) 중국 전국인민대회 법제공작위원회 주임은 공산당 중앙선전부 주최로 열린 제19기 4차 중앙위원 전체회의(4중전회) 결과 설명 기자회견에서 공산당 간부들이 “(홍콩)지역에 대한 중앙 정부의 통치 체제를 더욱 개선하고 장기적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자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은 국가를 분열시키거나 국가 안보를 위태롭게 하는 그 어떠한 행동을 절대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며 회의에서 간부들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를 기반으로 마카오를 포함한 특별행정구 정부들을 지원해 법 집행 활동을 강화하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선 주임은 또 회의에서 간부들이 “중앙정부가 관리하는 특별행정구역의 행정장관이나 주요 관료들을 임명하고 해임하는 구조(메커니즘)를 개선하는 방법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은 채 그는 “국가 안보를 지키는 방향으로” 법제가 개선될 것이라고 했다.

홍콩의 반정부 시위대는 줄곧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하고 있다. 홍콩 야당인 공민당의 클라우디아 모 의원은 그러나 선 주임의 ‘개선’ 발언에 대해 이는 중국의 “립서비스”라며 “홍콩 사람들은 그동안 이 문제에 대해 너무나도 많이 실망해 왔다. 우리는 ‘개선’이란 말을 그냥 무시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베이징에 달갑지 않다고 생각하는 후보들은 그냥 쫓아낼 수 있다”며 중국은 애국자들이 지도부를 구성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중국은 최근 홍콩 당국이 송환법 시위를 이끄는 조슈아 웡의 구의원 선거 출마를 막은 데 대해도 “승인하고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었다.

이번 4중전회에서는 5개월 넘게 반(反)중국 시위가 벌어지는 현재 홍콩 상황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중국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시위를 진압하는 홍콩 경찰에 대한 지지를 표하고 있으나, 많은 사람들은 상황이 지금보다 더 격화될 경우 중국의 대응에 관심을 두고 있다고 AFP는 말했다.

이날 선 주임은 홍콩 시위의 주도 세력이 학생인 점에 주목, 시위를 억제하기 위한 방법으로 애국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그는 “홍콩 공무원들과 10대들이 헌법에 대해 배워야 한다”며 “(공산당은) 중국 역사와 문화 교육을 통해 홍콩과 마카오 동포들의 민족의식과 애국정신을 강화하려고 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