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허미정, LPGA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2R 단독 선두
더보기

허미정, LPGA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2R 단독 선두

뉴시스입력 2019-11-01 17:38수정 2019-11-01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허미정(30)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타이완 스윙잉 스커츠 대회 2라운드서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허미정은 1일일 대만 뉴 타이페이에 있는 미라마르 골프 컨트리 클럽(파 72·6437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전날 보기 없이 6개의 버디를 낚았던 그는 중간 합계 12언더파 132타로, 11언더파 133타를 친 넬리 코르다(미국)를 제치고 단독 선두로 뛰어올랐다.


그는 올해만 두 차례 LPGA 우승을 따냈다.

주요기사

지난 8월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 스코티시 여자오픈에서 5년 만에 LPGA 통산 3승을 거뒀고, 지난달엔 인디 위민 인 테크 챔피언십에서 2승째를 맛봤다. 우승하게 되면 시즌 3승째를 거둔다.

김효주(24)는 8언더파 136타로 공동 7위, 이정은(23)과 김세영(26)은 5언더파 139타를 쳐 공동 12위가 됐다.

‘골프여제’ 박인비(31)는 중간합계 3언더퍼로 공동 18위에, 박성현(26)은 2언더파로 공동 26위에 머물렀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은 3오버파 147타로 공동 58위로 부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