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흥해상서 7t 어선 좌주…인명피해 없어
더보기

고흥해상서 7t 어선 좌주…인명피해 없어

뉴시스입력 2019-11-01 10:50수정 2019-11-01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장, 조업 마치고 귀항하다 항로표지 오인

전남 고흥군 소록도 앞 해상에서 7t급 어선이 좌주됐으나 해경과 민간 구조선이 나서 구조했다.

1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49분께 고흥군 도양읍 소록도 앞 해상에서 연안 통발어선 A (7.93t·승선원 2명)호가 좌주됐다.

해경 구조정이 접근했을 때 이 배는 밑바닥이 해저면에 닿아 좌현 30도가량 기울어진 모습으로 좌주된 상태였다. 승선원 부상 및 선박 파손은 없었다.


이 배는 해경에 구조된 뒤 자력 항해로 오전 9시 14분께 고흥군 녹동항에 입항했다.

주요기사

해경은 입항 중 항로표지를 잘못 보고 좌주됐다는 선장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 호는 지난달 31일 오전 5시께 조업 차 출항한 뒤 조업을 마치고 입항하기 위해 항해 중 소록도 앞 해상에서 좌주됐다.

【여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