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국아파트 1만8682세대서 라돈 신고…“정부 관리 대책 시급”
더보기

전국아파트 1만8682세대서 라돈 신고…“정부 관리 대책 시급”

뉴스1입력 2019-10-21 10:17수정 2019-10-21 10: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근 5년간 아파트 라돈 검출 신고 접수내역(정동영 의원실 제공). © 뉴스1

전국 아파트 1만8000세대에서 라돈 검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에 따라 정부가 조속한 시일 내에 건축자재 관리방안을 제시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전국 17개 지자체 중 경기도와 제주도, 충청남도를 제외한 14개 지자체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 16개 아파트 단지 1만8682세대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시가 4800세대로 가장 많았고 Δ세종시 3792세대 Δ서울시 3161세대 Δ경상북도 2487세대 Δ충청북도 2486세대 Δ경상남도 883세대 Δ전라북도 702세대 Δ강원도 353세대 Δ전라남도 18세대 순으로 나타났다.


건설사별로는 포스코건설이 5개 단지(5164세대)에서 신고가 접수돼 가장 많았으며, 부영주택이 4개 단지(4800세대)로 2위, 한신공영이 2개 단지(1439세대)로 3위, 금성백조, 두산건설, 라인건설, 삼성물산, 중흥건설, 태영건설, 하랑종합건설, 한라건설 등이 각각 1개 아파트 단지에서 라돈검출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이 중 서울시 노원구 녹천역 두산위브아파트와 전라북도 전주시 에코 포스코 더샵2차 아파트는 라돈이 검출된 건축자재를 전량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지난 1월9일 환경부, 국토교통부, 원자력안전위원회,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축자재 라돈 관리 필요성 및 규제방안 검토에 관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연 이후 총 9번의 회의를 통해서 연구용역 결과를 검토하고 보완하는 회의를 열었다.

정동영 대표는 “보고회 후 1년이 다 되도록 라돈 방출 건축자재에 대한 관리방안을 확정 짓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의 안전과 직결된 문제는 방향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속도도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환경부와 원안위를 설득해 조속한 결론을 내야 한다”며 “정부가 결론을 내지 못한다면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회가 결단해 전문가들이 추천한 ‘방사능 농도 지수’를 기준으로 라돈 방출 건축자재 사용을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키는 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