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위터, 테러 유발 시 정치인 계정 규제…“관대한 조치” 평가
더보기

트위터, 테러 유발 시 정치인 계정 규제…“관대한 조치” 평가

뉴시스입력 2019-10-16 10:21수정 2019-10-16 10: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테러 유발, 개인정보 공개, 아동 성학대 등에 국한
"트럼프 트위터 계정 중단" 요청 높아진 가운데 발표

트위터는 15일(현지시간) 세계 정치 지도자의 계정과 관련해 특정인물의 개인정보를 공개하거나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하는 게시물을 올린 경우 등에 한해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정치계에서 소셜미디어(SNS)상의 가짜뉴스와 허위광고를 규제하라는 목소리가 높아진 가운데 사실상 최소한의 규제 원칙을 내세웠다고 풀이된다.

트위터는 이날 블로그에 “세계 지도자들의 계정은 우리의 정책보다 위에 있지 않다”며 정상들의 트위터 규제 원칙을 설명하는 글을 올렸다.

트위터는 개인에 대한 명백하고 직접적인 폭력 위협을 통해 테러를 유발하면 규제 대상이 된다고 명시했다. 하지만 정치인을 포함한 공적인 인물과의 대화 및 정치, 외교 문제에 대한 논평일 경우 예외가 될 수 있다.


집 주소나 개인 전화번호를 포함한 개인정보를 게시하거나 본인의 동의 없이 제작된 사진이나 영상을 유포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주요기사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하거나 자해를 유발하는 게시물에 대해서도 조치가 취해진다.

그러면서 트위터는 “세계 지도자와 관련된 다른 사례에서는 게시물을 그대로 두는 게 공공 이익에 부합한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민주당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에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하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발표가 나왔다며 “관대한 조치”라고 평가했다.

트위터에서 무역 등 주요 정책을 발표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불거진 우크라이나 의혹과 관련해 수많은 게시물을 올려왔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종종 위협적인 어조를 사용해 트위터로 정기적인 논란을 일으켜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을 상대로 핵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암시하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익명의 내부 고발자를 스파이로 칭하고, 민주당 소속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을 반역죄로 체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경선후보인 카멀라 해리스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세계 최대 SNS 업체 페이스북은 정치인의 게시물이 허위 사실, 일방적인 주장 등을 담고 있어도 내리지 않겠다는 정책으로 비난받고 있다.

민주당 주요 경선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측은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지지한다’는 내용의 가짜 광고를 유포한 뒤 사실이 아니라고 밝히며 페이스북의 허술한 게시물 규제안을 역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