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국인도 신명나는 아리랑
더보기

외국인도 신명나는 아리랑

장승윤 기자 입력 2019-10-14 03:00수정 2019-10-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3일 서울 광화문광장 일대에서 열린 ‘2019 서울아리랑페스티벌’에서 한 외국인이 풍물인들 사이에서 흥겹게 북을 치고 있다. 이 행사는 2012년 아리랑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기념해 이듬해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주요기사
#서울 광화문광장#2019 서울아리랑페스티벌#외국인#풍물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