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외무성, 대화퇴 어선 침몰 사건에 “日, 피해 배상해야”
더보기

北 외무성, 대화퇴 어선 침몰 사건에 “日, 피해 배상해야”

뉴시스입력 2019-10-12 18:37수정 2019-10-12 1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단속선이 '정상 항행' 우리 어선 침몰시켜"
"사건 다시 발생하면 日 바라지 않는 결과 초래"

동해 대화퇴(大和堆) 어장을 둘러싼 북한과 일본의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

북한은 12일 외무성 대변인을 통해 지난 7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수역’을 항행하던 어선을 침몰시킨 데 대해 물질적 배상을 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에서 “7일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동해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하였다”며 “일본 측에 의해 우리 선원들이 구조되었다고 하지만 그들의 생명 안전은 엄중히 위협당하였다”고 항의했다.

대변인은 이어 “일본 정부 당국자들과 언론은 우리 어선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급선회하다가 저들의 단속선과 충돌한 것이 사건의 기본 원인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며 “일본이 고의적인 행위를 정당화해보려고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 있지만,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고 선원들의 생명 안전까지 위협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대변인은 그러면서 “(일본이) 도발적으로 나온 이상 그에 대응하여 필요한 행동 조치를 취하여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되어있다”며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하여 배상하며 재발방지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 측은 지난 7일 사건이 자신들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어업 활동을 하던 북한 선박이 퇴거 명령 불복하다 그 과정에서 충돌한 것이라는 입장이다.

일본 언론은 이보다 앞서 지난 8월 말 이 지역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북한 고속정이 일본 단속선의 활동을 방해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지난달 17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우리(북한)의 전속경제수역에 불법침입하였던 일본 순시선과 선박이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에 의하여 쫓겨났다”라며 “(북한 수역에서) 일본 측 선박들을 몰아낸 것은 정정당당한 주권행사”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