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가수 최기원 별세…1970년대 포크듀오 ‘에보니스’ 멤버
더보기

가수 최기원 별세…1970년대 포크듀오 ‘에보니스’ 멤버

뉴시스입력 2019-09-15 14:05수정 2019-09-15 14: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70년대 인기를 누린 포크 듀오 ‘에보니스’ 멤버 최기원(74)이 별세했다.

15일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에 따르면 최기원은 폐쇄성 폐 질환으로 투병을 해오다 14일 오전 1시 세상을 떠났다.

1945년 함흥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8년 ‘다함께 노래 부르기’ 운동의 선구자인 전석환씨가 진행하던 공개방송 ‘삼천만의 합창’을 통해 데뷔했다.

이후 최기원은 윤영민과 에보니스를 결성했다. 에보니스라는 팀명은 미국 록·컨트리 듀오 ‘에벌리 브라더스’의 ‘에보니 아이스(Ebony Eyes)’에서 착안했다.

주요기사

1970년 첫 앨범 ‘영원히 사랑하리’를 발표했다. 1971년 플레이보이 배 쟁탈전 ‘그룹사운드 경연대회’에 출전, ‘사운즈 오브 사일런스’를 불러 특별상을 받았다.

‘잘 가라고’(1971), ‘꽃사연’(1971), ‘물새의 노래/잘했군 잘했어’(1972), ‘진실’(1972), ‘지난 여름날의 이야기’(1973), ‘헤어지는 사람들(1974)’ 등을 연달아 발표하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에보니스가 처음 취입곡들로 다른 가수들이 리메이크해 크게 히트한 곡들도 있다. 정훈희가 부른 ‘진실’, 김만수가 노래한 ‘가랑잎’이 대표적이다. ‘잘했군 잘했군’, ‘정든 배’, ‘모래 위의 발자욱’ 등 기존에 발표됐는데 에보니스가 불러 더 알려진 곡들도 상당수다.

1970년대 후반 윤영민이 솔로로 독립하자 최기원은 송철이와 함께 팀명을 ‘벗들’로 바꾸고, ‘반길 수 없네’(1978)를 발표했다.

1990년대 들어 마지막 음반 ‘에보니스/행복한 기억밖에’(1991)를 발표하고 주로 부산에서 라이브 무대를 중심으로 활동해왔다. .2000년대 들어 윤영민, 송철이가 빠진 자리를 대신해 이호상이 새롭게 합류했다. 2011년 5월 ‘에보니스 40주년 기념공연’을 열기도 했다.

에보니스의 음악은 ‘70년대 젊은이들의 슬픈 자화상’을 그렸다는 평가를 받는다. 단순한 소리를 내는 통기타 반주에서 화음을 중시, 따뜻한 음색을 만들었다.

박 평론가는 “에보니스는 단순하면서도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스트링과 아르페지오 주법이 돋보이는 통기타 반주로 애수의 하모니를 구사한 팀”이라고 평했다.

유족으로 부인 안이자 씨와 아들 둘을 남겼다. 빈소 부산 대교동 구민장례식장, 발인 16일 오전 8시30분. 051-414-8972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