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태풍 ‘링링’ 강타 강화군 2만1000여곳 정전…환자 32명 긴급 이송
더보기

태풍 ‘링링’ 강타 강화군 2만1000여곳 정전…환자 32명 긴급 이송

뉴스1입력 2019-09-07 22:00수정 2019-09-07 22: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전력공사 관계자들이 복구 작업을 벌이고 있다./뉴스1 © News1

제13호 태풍 ‘링링’이 수도권을 강타한 7일 강화도 전역에 정전이 발생해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한전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쯤 인천시 강화군 전역에 태풍 ‘링링’의 영향으로 가정집과 상점, 병원 등 2만1000여곳에 전기공급이 끊겼다.

전기 공급이 끊기자 강화군의 한 병원에선 중증 환자 및 응급환자 32명을 김포 우리병원에 긴급 이송해 치료토록 했다.

한전은 인력을 투입해 50여곳의 전기 공급을 재개하는 등 피해복구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주요기사


(강화·김포=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