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원순 “광화문광장 시민 합의 강화해야”…연기 시사?
더보기

박원순 “광화문광장 시민 합의 강화해야”…연기 시사?

뉴시스입력 2019-09-07 21:49수정 2019-09-07 2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미 많은 시간을 가지긴 했지만 더 가야한다고 생각"

박원순 서울시장은 7일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논란과 관련, 2021년 5월로 정해진 완공시점을 늦추겠다는 취지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발언을 했다. 시민의견 수렴과정을 이미 충분히 거쳤다는 박 시장의 기존 입장에 변화가 생겼다는 해석이 가능한 탓에 이 발언이 서울시와 행정안전부간 갈등 국면에서 전환점으로 작용할지 주목된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DDP살림터에서 열린 서울토크쇼에 참석해 “광화문시민포럼을 만들어서 전문가와 일반시민이 2년 이상 끊임없이 논의하는 과정을 거쳤는데 워낙 중요한 공간이다 보니까 그만큼 여러 장애도 있는 것 같다”며 “이 부분은 많은 시간을 가지긴 했지만 더 가야한다고 생각한다. 시민들의 의사, 합의들이 강화되는 절차 방식으로 돼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행정안전부의 반대와 관련, “광화문광장이 사실 중앙정부와도 관계되고 국가광장의 의미도 있다. 사실 서울시 혼자만으로는 안 되는 부분이 있더라”며 “중앙정부와 약간의 갈등이 있다. 정부종합청사를 우회해서 길을 만드는 등 복합적인 게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그러면서도 “도시가 민주주의를 담아야 하는데 군사독재시절이나 신자유주의가 성할 때 광장이 사라졌다. 청량리 역전 광장, 서울역 광장, 영등포 용산역 광장이 다 사라졌다”며 “그걸 다시 시민들이 누구나 채울 수 있는 광장을 어떻게 만들지 고민하고 있다. 그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이어 “용산4구역, 즉 용산참사가 있었던 곳에 여러 차례 도시계획을 바꿔서 만든 게 내년 8월에 오픈한다. 잃어버린 용산역 광장이 살아난다”며 “시민이 모여서 때로는 시위도 하고 어떤 때는 여유를 즐기고 여름에는 물놀이도 하는, 다양하게 시민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 생겨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박 시장은 을지로 재개발 논란에 관해서는 “오랜 역사로 만들어진 것이 노후화되고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하지만 새로운 시대를 담지하는 청년과 전문가가 와서 함께 하면서 어찌 보면 카오스 상태인데 이게 오히려 매력이기도 하다”며 “서울시는 일방적으로 끌고 가는 게 아니라 논의가 이뤄지고 합의가 되도록 인내하고 지원하고 필요하면 개입하는 과정을 밟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