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매치 3경기 연속골’ 황의조에 보르도·프랑스프로연맹도 축하·호평
더보기

‘A매치 3경기 연속골’ 황의조에 보르도·프랑스프로연맹도 축하·호평

뉴스1입력 2019-09-06 16:33수정 2019-09-06 16: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6일 오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한국과 조지아 경기에서 황의조가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19.9.6/뉴스1 © News1

후반 교체 투입돼 멀티골을 기록하며 팀을 패배의 위기에서 구한 황의조(27·지롱댕 보르도)의 활약에 프랑스도 들썩이고 있다.

황의조는 5일 오후 10시30분(한국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0-1로 뒤진 후반 교체 투입돼 2분 만에 동점골을 기록하고 후반 40분 역전골을 터트려 팀의 2-2 무승부를 이끌었다.

황의조는 이날 후반 교체투입 돼 첫 터치를 골로 연결하는 등 자신이 벤투 감독의 1번 스트라이커라는 것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지난 6월 A매치(호주, 이란전)부터 3경기 연속골 행진이다.

황의조의 활약에 소속팀 보르도도 축하의 뜻을 전했다. 보르도는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황의조의 골 소식을 전하며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주요기사

프랑스프로축구연맹(LFP) 역시 황의조에게 기대감을 드러냈다. LFP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이끈 황의조가 이번 2019-20시즌 프랑스 리그1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의조는 일본 J리그(감바 오사카)에서도 스타였다. 보르도에 입단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디종전 데뷔골을 기록하는 등 자신의 능력을 보였다”고 호평했다.

황의조는 오는 10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1차전 투르크메니스탄전을 앞두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