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도읍, 정경심-동양대 총장 문자 공개…“현명한 해명 부탁”
더보기

김도읍, 정경심-동양대 총장 문자 공개…“현명한 해명 부탁”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6 13:57수정 2019-09-06 14: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 중 조 후보자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고 있다 . 사진=뉴스1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이 6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 보낸 문자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 의원이 공개한 문자에서 정 교수는 “그대로 대응해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가 있을지요?”라며 관련 기사를 첨부했다.

정 교수는 ‘조국 아내, 동양대에 “딸 표창장 정상발급됐다고 해달라” 압력…‘허위 총장상‘숨기기 의혹’’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문자와 함께 보냈다.

이어 정 교수는 “너무나도 참담합니다. 딸의 문제를 넘어서서 희대의 사기꾼처럼 되고 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또 “저희 학교에서는 실제로 많은 일을 부서장 전결로 처리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지 않습니까. 부디 이러한 기사가 더이상 나오지 않도록 팩트와 상황에 대한 현명한 해명을 부탁드립니다”라고 했다.

끝에서 정 교수는 “이러저러한 일로 학교와 총장님을 곤란하게 한 점 깊이 송구합니다. 정경심 올림”이라는 말로 문자를 마무리했다.

앞서 5일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조 후보자 딸이 받은 동양대 총장 표창장에 대해 “정경심 교수가 전화로 표창장을 주는 권한을 자신한테 위임했다고 말하라고 했다”는 주장을 해 논란이 더욱 거세졌다.

6일 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부인 정 교수가 보낸 문자에 대해 “항변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외압 사실을 부정했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