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도읍 “조국 부인, ‘표창장 위조’ 보도 뒤 동양대 총장에 문자”
더보기

김도읍 “조국 부인, ‘표창장 위조’ 보도 뒤 동양대 총장에 문자”

뉴시스입력 2019-09-06 13:29수정 2019-09-06 13: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잘 모르는 일…문자 내용 보면 항변하고 있어"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이 받은 동양대 표창에 대해 위조 의혹 보도가 나온 뒤 조 후보자 부인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항의하는 문자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청문위원으로 나서 “지난 4일 오전 8~9시 상황부터 말씀드리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부인이 최 총장에게 전화한다. 이후 10시54분에 표창장이 위조됐다는 기사가 나간다. 11시에 또 후보자의 부인이 총장에게 문자 발송을 한다. 16시께 최 총장이 검찰에 소환된다”라며 ‘참 참담하다’라는 문구로 시작하는 내용의 문자를 공개했다.

김 의원은 “시간대가 기사가 난 직후의 문자다. ‘그대로 대응해 주실 것을 부탁드렸는데 어떻게 기사가 이렇게 나갈 수가 있을지’라며 다음에 항의하는 문자가 또 나온다”라고 질타했다.

주요기사

조 후보는 해당 문자에 대해 “잘 모르겠다”라며 공개된 문자를 두고 “그 문자도 보시면 실제 학교에서 많은 일을 부서장 전결 처리 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고 항변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후보자 말대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이다. 그럼에도 여러 강변을 하시는 후보자를 보니까 안타깝다”라고 쏘아붙였다.

그는 또 조 후보자와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 모 총경이 식당에서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에 대해 조 수석은 “과거 민정수석 시설 직원이다. 청와대 근처에 있는 모 식당에서 전체회식이 있던 날”이라며 “각 직원들과 다 일대일로 사진도 찍었다. 두 사람이 밥을 먹은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