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청계천 옆 사진관]‘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7일 개막…관전 포인트는?
더보기

[청계천 옆 사진관]‘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7일 개막…관전 포인트는?

전영한 기자 입력 2019-09-05 14:16수정 2019-09-05 14: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개막을 앞두고 사전투어에서 임재용 공동 총감독(오른쪽)이 전시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세계 도시의 현안과 미래상을 논하는 글로벌 비엔날레인 ‘2019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집합도시’를 주제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세운상가, 돈의문박물관마을, 서울도시건축전시관 등 7일부터 11월 10일까지 65일간 도심 곳곳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는 서울시가 주최하고 서울디자인재단이 주관하며, 전시는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리는 주제전에 한하여 유료로 진행된다. 입장료는 일반 9,000원, 어린이는 5,000원이다. 추석연휴 기간에는 입장이 무료다.

주요 전시는 주제전, 도시전, 글로벌 스튜디오, 현장프로젝트 총4가지로 분류되어 있다.

특히 주제전(DDP배움터 둘레길)에서는 예일대학교 교수로 재직중인 켈러 이스터링이 출품한 작품 ‘MANY’는 필요에 따라 사람들의 이주를 돕는 플랫폼의 작품이 눈길을 끌었다.

2017년 첫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에서는 45만명의 관람객이 전시장을 찾았다.

주요기사

전영한 기자 scoopjyh@donag.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