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차노사, 임단협 최종 타결…8년 만에 무분규
더보기

현대차노사, 임단협 최종 타결…8년 만에 무분규

뉴스1입력 2019-09-03 07:45수정 2019-09-03 0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현대차 노조는 2일 전체 조합원 5만1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단협 잠정합의안 투표 결과 과반수가 넘는 2만4743명(56.40%)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뉴스1

현대자동차 노사가 마련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이 전체조합원 과반수 이상의 찬성으로 투표를 통과해 최종 타결됐다. 현대차가 파업없이 임단협 타결에 이른 것은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현대차 노조는 2일 전체 조합원 5만10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임단협 잠정합의안 투표 결과 과반수가 넘는 2만4743명(56.40%)이 찬성해 가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잠정합의안 가결로 노사는 2011년 이후 8년만에 임단협 무분규 타결을 기록하게 됐다.

노사는 앞서 지난달 27일 임금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임금체계 개선에 따른 미래 임금 경쟁력 및 법적 안정성 확보 격려금(200만~600만원 근속기간별 차등 지급, 우리사주 15주) 등에 합의했다.

노사는 또 일본 수출규제 및 보호무역 확산에 따라 부품 협력사가 겪고 있는 어려움을 인식해 ‘상생협력을 통한 자동차산업 발전 노사공동 선언문’도 채택했다.

주요기사

선언문은 협력사의 안정적 물량 확보를 위해 공동 노력하고, 차량용 부품·소재산업의 지원과 육성을 통한 부품·소재 국산화에 매진해 대외 의존도를 축소하는 등 부품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활동을 지속 추진해 나간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노사는 지난 5월 30일 임단협 상견례를 가진 이후 추석전 타결을 위해 매주 2~3차례 교섭을 가져왔으나 주요쟁점인 통상임금 등 임금개편요구안과 정년연장, 해고자 복직 등에서 의견차가 커 난항을 겪어왔다.

하지만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에 따른 국가적 위기 상황을 고려해 여름 휴가 이후 조기 타결에 집중한 결과 8년만에 무분규 잠정합의를 이끌어냈다.

노조 관계자는 “임단협에 대한 조합원총회 승인은 미중 무역전쟁과 한일 경제전쟁 그리고 자동차산업의 침체기를 고려한 파업유보의 전략적 인내에 대한 5만 조합원의 지지”라며 “임단협 후속조치에 소홀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사는 3일 오후 3시 30분 울산공장 본관에서 노사 교섭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임단협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울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