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몰랐다” 변명 일관한 조국 간담회
더보기

“몰랐다” 변명 일관한 조국 간담회

최우열 기자 ,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9-03 03:00수정 2019-09-03 09: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권 “대국민 사기 콘서트” 비판
靑, 3일 청문보고서 송부 재요청할듯
조국 “내가 야당이면 임명 반대했을것… 지금 만신창이, 대권 어림없다 생각”
국회서 일방적 간담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에서 주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사전에 준비한 유인물을 가리키며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후 3시 반부터 자정을 넘겨 진행된 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주요 의혹에 대해 “몰랐다” “이번에 알게 됐다” “검찰 수사로 밝혀질 것” 등의 답변을 반복했다. 사퇴론에 대해서는 “만신창이가 되었지만 할 수 있는 데까지 다 해보겠다”며 선을 그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주최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딸의 논문 제1저자 등재에 대해 “왜 1저자가 됐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하는 등 각종 의혹에 대해 “몰랐다” “이번에 알게 됐다” “검찰 수사에서 밝혀질 것”이라는 답변을 반복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저나 처는 (저자로 등재한) 단국대 장모 교수에게 연락을 한 적이 없다”고 했다. 딸의 서울대 장학금 특혜 수령 의혹에 대해선 “장학금을 신청한 적이 없는데 어떻게 됐는지 알지 못한다”고 했다.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으로서 두 차례 재산 목록에 신고한 사모펀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에 대해선 “(투자한 펀드 운용사) 이름을 이번에 (청문을 준비하면서) 알게 됐다. 재산 신고는 처가 했다”고 했다. 코링크PE의 실소유주 의혹이 있는 5촌 조카 조모 씨 등이 해외 출국한 것에 대해선 “빨리 귀국해서 돈을 어떻게 운용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대권 도전 의사를 묻는 질문에 “지금같이 만신창이가 돼 있는데 무슨 대권 욕심이 있겠냐”며 “어림없다고 생각한다. 대권 얘기할 시기는 전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또 “야당에 속했다면 자신의 임명에 찬성했겠느냐”는 질문엔 “솔직히 우리나라 정치구조하에선 (자신의 임명을) 반대했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날 간담회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여야의 청문회 관련 합의가 무산되자 조 후보자가 민주당에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민주당은 조 후보자의 공개 제안 3시간여 만에 일방통행식으로 기자간담회를 실시했다.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대국민 사기 콘서트”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한 뒤 기한을 넘으면 조 후보자를 임명할 것으로 보인다.

최우열 dnsp@donga.com·강성휘 기자

#조국#법무부 장관#국회#기자간담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