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간담회 자청 배경 “3주간 입 없었다…與에 기회 요청”
더보기

조국, 간담회 자청 배경 “3주간 입 없었다…與에 기회 요청”

뉴스1입력 2019-09-02 16:55수정 2019-09-02 16: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2일 여야 간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를 기다리지 않고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배경을 두고 “오늘이 아니면 저의 최소한의 이야기를 국민께 알릴 기회가 없어진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제가 기회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간담회에서 이렇게 밝히며 “청문회 일정 협상이 오늘 오전 무산되는 것을 확인한 뒤 민주당 당대표와 원내대표실, 이 두군데에 연락해 부탁했고 당에서 흔쾌히 하겠다고 했다. 그래서 이 자리 온 것이지 더도 덜도 아니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오늘이 원래 법률상 오늘이 인사청문회 마감일이다. 마지막날이다. 정치권이 인사청문회를 언제 열지 합의할 것인지는 제가 알 수 없다. 지금 과정을 봐도 여러번 연기되고, 합의됐다가도 합의가 파기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아침 상황을 쭉 보니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공식적으로 인사청문회가 오늘 안되겠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저로서는 인사청문회가 언제 열릴지 알 수 없고 오늘이 마지막날이다. 마지막날에 제가 국민의 대표 앞은 아니지만, 그래도 국민의 여론을 반영하는 언론인 앞에선 하는 것이 맞다고 봤다”고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다른 한편으론 지난 3주동안 저는 입이 없었다. 수많은 공격과 비판과 질책을 받았지만 저는 말을 할 수 없었다”며 “후보자로 말할수 없는 상황이고, 통상 인사청문회 자리에서 답할 수 있도록 돼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조 후보자는 아울러 “답을 안하다보니 답을 안하느냐는 비난도 받았다. 저는 명백한 허위사실에 대해서만 보도자료를 냈지만 보도자료는 반영되지 않았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