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전 보좌관들 참여 의혹 ‘지하철 와이파이사업’ 뭐길래?
더보기

與 전 보좌관들 참여 의혹 ‘지하철 와이파이사업’ 뭐길래?

뉴스1입력 2019-09-02 11:08수정 2019-09-02 11: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일 오전 청문회 준비를 위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조 후보자는 “여야 합의정신 따라 청문회 개최를 결정해달라“며 거듭 호소했다. 2019.9.2/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가 서울 지하철 공공와이파이사업에 참여한 배경을 두고 의혹이 불거지면서 이 사업 내용에 관심이 쏠린다.

이 사업은 지난 2015년부터 추진됐지만 사업성을 두고 난항이 이어졌고 현재까지도 표류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2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이 사업은 서울 지하철 1~9호선 전동차와 역사에서 공공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으로, 민간투자의 한 형태인 ‘BOO 방식’으로 추진됐다. 민간에서 시설 구축과 운용을 전담하고 계약이 끝난 뒤에도 설비를 공공에 양도하지 않는 방식이다.

사업기간은 시설구축 2년, 운영 5년을 포함해 총 7년이며, 사업규모는 시설 구축비와 운영비 등을 포함 총 1200억원 수준이다. 참여업체는 이 비용과 별도로 운영기간 5년 동안 공사에 총 594억원의 시설사용료를 지불해야 되기 때문에 총 투자 비용은 약 1800억원이다.

주요기사

2015년 11월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방침인 ‘서울 지하철 통신서비스 수준향상계획’에 따라 시작됐다. 지하철 내 통신서비스 품질을 향상하고 서민들의 통신비를 절감한다는 목적이다. 2016년 4월 첫 입찰을 시작했고 이후 문재인 정부가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하나로 공공와이파이 확대를 포함하면서 이 정책에 발맞춰 추진됐다.

사업이 추진된지 4년 가까이 지났지만 여전히 표류상태다. 2016년 4월부터 2017년 8월까지 총 4번 입찰공고를 냈지만 단독 입찰, 시 방침에 따른 공고취소, 입찰 참여 업체의 신청서 미제출 등으로 모두 유찰됐다. 그 뒤 2017년 9월 5번째 입찰 만에 의혹이 제기된 ‘PNP플러스 컨소시엄’이 다른 업체와 경쟁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그러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PNP플러스 컨소시엄 조차 사업 추진 요건을 충족하지 못해 올 4월 선정이 취소됐다. 계약해지 사유는 실시설계도서 승인지연, 기간통신사업면허 신청지연 등이었다. 이를 두고 공사가 3차례에 걸쳐 시행을 요구하는 최고장을 보냈지만 결국 이행되지 않아 계약해지 조건이 갖춰졌다.

공사 관계자는 “와이파이망을 구축부터 운영까지 하는 사업이고 사업 규모도 만만찮아 참여 업체가 많지 않았다”며 “이미 지하철에 와이파이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는 사업 참가 의사가 없어 중소기업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들어올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올 4월 우선협상대상자 취소 이후 사업 재개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PNP플러스컨소시엄은 조 후보자와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의 운용사 코링크PE에 투자유치를 위임한 곳이다. 또 이 컨소시엄에는 여권 전직 의원의 보좌관들이 주주로 참여했다고 조선일보가 이날 보도했다.

이를 두고 야당과 일부 언론 등에서는 입찰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코링크PE 측에서 입찰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수주 여부를 확신하고 있었다며 조 후보자 측이 부정한 방법으로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공사는 기준에 따라 공정하게 입찰을 진행했고, 이 컨소시엄의 자금출처나 주주는 알 수 없었다고 반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