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 남편 살해’ 고유정 2차 공판…방청권 추첨 아침부터 줄
더보기

‘전 남편 살해’ 고유정 2차 공판…방청권 추첨 아침부터 줄

뉴스1입력 2019-09-02 10:52수정 2019-09-02 10: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열리는 2일 오전 10시20분 제주지방법원 4층 대회의실에서 방청권 추첨이 진행되고 있다. 2019.9.2 /뉴스1© News1

‘전 남편 살인사건’ 피고인 고유정(36)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이 열리는 2일 이른 아침부터 제주지방법원에는 재판을 직접 보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섰다.

제주지방법원은 이날 오전 10시20분쯤 4층 대회의실에서 방청권을 공개 추첨 방식으로 배부했다.

추첨은 제주지법은 방청을 희망하는 시민들에게 추첨번호를 나눠준 후 법원 관계자가 방청 당첨 번호를 뽑아 호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방청권 추첨에 응모한 사람은 모두 77명이며 이 중 48명이 재판 방청 기회를 얻게 됐다.

주요기사

지난 1차 공판 때보다 대기줄은 다소 줄었지만 이른 아침부터 많은 시민들이 법원을 찾아 사건에 대한 식지 않은 국민적인 관심을 방증했다.

이날 서울에서 오전 6시25분 출발 비행기편을 이용해 제주를 찾은 A씨(45)와 일행들은 “범행 수법이 잔혹해 사건 초기부터 관심을 갖고 지켜봤다”고 방문 이유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차 공판 당시 언론보도를 보니 피고인 측 변호인의 진술이 너무 터무니 없지 않나 싶어서 직접 들어보고자 왔다”고 말했다.

선착순으로 방청권을 배부했던 지난 공판에서는 일찍 줄을 서 재판을 직접 지켜봤던 B씨(36)는 “이번엔 추첨에 당첨되지 못했다. 어쩔 수 없죠”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법원은 이날 추첨에 앞서 “공판에 대한 비디오나 사진 촬영과 녹음 등은 불가하며 재판 중 소란을 피우면 다음 방청에 제한이 있을 수 있다”고 유의사항을 전달했다.

지난 1차 공판에서는 재판 중 방청석에서 “살인마” 등의 소리가 나오면서 소란이 빚어지기도 했다.

고유정에 대한 두 번째 공판은 이날 오후 2시부터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진행된다.

고유정은 지난 5월25일 제주시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씨(36)를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해 경기도 김포 등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제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