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中제품 15% 관세’ 예정대로 내달 1일 강행
더보기

美 ‘中제품 15% 관세’ 예정대로 내달 1일 강행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8-30 03:00수정 2019-08-3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마트워치 등에 부과 공식 발표… 12월엔 스마트폰에도 적용 예고
LA~홍콩 해저광케이블 건설… 中기업 투자 이유로 중단 검토
미국 정부가 다음 달 1일 3000억 달러(약 364조8000억 원)어치 중국산 상품 중 일부에 대해 15% 관세를 예정대로 부과한다고 28일 공식 발표했다. 미 정부는 또 국가안보 위협을 이유로 중국 기업이 투자한 태평양 해저 광케이블 건설 중단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관보를 통해 9월 1일 0시부터 3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 중 스마트워치, 블루투스 스피커, TV, 신발 등 1250억 달러어치에 대해 15%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12월 15일부터는 3000억 달러어치 중국산 수입품 중 스마트폰, 노트북컴퓨터, 장난감, 의류 등 나머지 수입품에 15% 관세를 추가로 부과한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6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어치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15%로 올린다고 발표한 데 따른 조치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원유 등 미국산 수입품 750억 달러에 대해 9월 1일과 12월 15일 각각 관세를 부과한다고 발표하자 5%포인트 관세 인상으로 응수했다.


미국이 추가 관세 강행을 발표하면서 9월 워싱턴에서 열릴 것으로 기대됐던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도 먹구름이 낄 수 있다. 가오펑(高峰) 중국 상무부 대변인은 29일 베이징에서 열린 주례 브리핑에서 미국 정부에 추가 관세 부과 철회를 요구했다. 그는 “양측 무역대표팀 관계자들이 계속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발표할 만한 더 자세한 소식은 없다”고 했다.

주요기사

미 정부는 국가안보 위협을 근거로 중국과 관련된 정보기술(IT) 프로젝트에 대한 견제도 강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관리들이 구글, 페이스북 등이 중국 통신업체와 추진 중인 해저 케이블 사업을 중단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법무부가 국가안보 위협을 근거로 로스앤젤레스와 홍콩을 연결하는 8000마일의 태평양광케이블네트워크(PLCN) 프로젝트를 반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중국에서 네 번째로 큰 통신회사이자 미국의 제재 대상에 오른 중국 최대 통신기업 화웨이 거래사인 닥터펑그룹이 참여하고 있다. 미 정부가 9월 만료되는 임시 허가를 연장하지 않으면 이 프로젝트는 무산될 수 있다. WSJ는 “미국이 PLCN 프로젝트 허가 신청을 거부하면 국가 안보를 근거로 해저케이블 허가를 거절한 첫 번째 사례가 될 것”이라며 “규제당국이 중국 프로젝트에 대해 더 강경하고 새로운 입장을 채택하고 있다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미국 정부#중국산 상품#관세 부가#스마트워치#미중 무역전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