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청문회 보고 적격-부적격 판단”
더보기

정의당 “청문회 보고 적격-부적격 판단”

강성휘 기자 입력 2019-08-27 03:00수정 2019-08-27 03: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데스노트’ 사실상 접어… 일각 “선거제 개편 與와 공조 의식” 정의당이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적격 여부 판단을 국회 인사청문회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정의당이 부적격 판단을 내린 고위 공직자 후보는 어김없이 낙마한다는 이른바 ‘정의당 데스노트’에 조 후보자 등재를 사실상 접은 것.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 등 조 후보자 청문준비단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심상정 대표, 윤소하 원내대표, 김종대 수석대변인, 박원석 정책위의장 등과 면담을 갖고 관련 의혹을 소명했다. 청문준비단은 조 후보자의 딸, 부동산, 사모펀드 조성, 후보자 일가가 운영해온 웅동학원 관련 소송 등 4가지 의혹에 대해 구두로 설명하고 질문에 답변했다고 한다.

박 정책위의장은 브리핑에서 “청문회에서 여러 의혹과 관련한 의원들의 질문과 후보자의 해명과 답변을 충분히 보고서 판단해도 늦지 않고, 오히려 합당한 절차”라고 밝혔다. 박 정책위의장은 이후 방송 인터뷰에서 “어떤 예단도 갖고 있지 않다”면서 “1시간 45분 정도 소명을 들었지만 인사청문 준비단을 통해 전해 듣기는 불충분한 자리였다”고 말했다. 정의당은 조 후보자 측에 추가 소명을 요청할 예정이다. 일각에선 이런 정의당의 스탠스를 놓고 선거제 개편을 위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의 공조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온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관련기사
#정의당#데스노트#조국#법무부 장관#국회#인사청문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