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김광석 참존 회장 수사…400억대 횡령 등 혐의
더보기

검찰, 김광석 참존 회장 수사…400억대 횡령 등 혐의

뉴시스입력 2019-08-16 08:59수정 2019-08-16 0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들 소유 회사에 400억 불법대출 혐의
회삿돈으로 여행경비·교회헌금 쓴 의혹

화장품 업체 참존의 김광석 회장이 4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1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조사1부(부장검사 박진원)는 지난 5월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소 당한 김 회장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김 회장은 자신의 아들이 대표로 있는 업체에 회삿돈 420억원 가량을 불법 대출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출근을 하지 않고 있는 배우자에게 월급 등 명목으로 22억원을 지급하고, 해외여행 경비를 법인카드로 처리했다는 혐의도 있다. 자신이 다니는 교회에 19년 동안 37억원을 회삿돈으로 헌금한 의혹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검찰은 지난 5월 김 회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해 조사에 착수했으며, 소환 조사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김 회장은 약사 출신으로 지난 1984년 부한화장품을 설립했으며 1993년부터 사명을 참존으로 바꿔 경영해오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