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용인 신갈저수지서 카누 전복…훈련 중이던 10대 고교선수 실종
더보기

용인 신갈저수지서 카누 전복…훈련 중이던 10대 고교선수 실종

뉴스1입력 2019-08-15 19:11수정 2019-08-15 1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고 현장인 신갈저수지.(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제공) /© 뉴스1

15일 오후 3시42분께 경기 용인시 기흥구 소재 한 조정경기장에서 조정훈련을 하던 학생선수들이 물에 빠져 1명이 실종됐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신갈저수지에서 카누를 타고 훈련 중이던 수원 모 고교 소속 A군(17) 등 3명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카누가 전복돼 모두 물에 빠졌다.

이 사고로 3명 중 2명은 자력으로 탈출해 건강에 이상은 없었으나 A군은 여전히 실종 상태다.

사고가 발생하자 코치는 경찰과 소방에 신고했으며 소방은 현장에 도착해 소방장비 15대와 소방인력 46명을 투입해 수색 중이다.

주요기사

이날 훈련은 수원 모 고교 2곳의 합동훈련이었으며 훈련에는 학생선수 9명과 코치 1명이 참여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선수들이 훈련했던 신갈저수지는 면적 0.22㎢에 수심은 4~4.5m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용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