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비오는 광장서 맞은 광복절 74돌…“진정한 평화 오길”
더보기

비오는 광장서 맞은 광복절 74돌…“진정한 평화 오길”

뉴시스입력 2019-08-15 16:53수정 2019-08-15 16: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15민족통일대회 추진위' 광화문광장서 통일대회
"북미 적대관계 끝내고 일본 아베정부 사죄해야"
민주노총 노동자대회·6.15청년학생본부 등도 행사

15일 광복 74주년을 맞아 서울 도심 곳곳에서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는 가운데 진행됐다.

70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모인 ‘8·15민족통일대회 추진위원회(8·15추진위)’는 이날 오후 3시 광화문 북측광장에서 ‘8·15민족통일대회, 평화손잡기’ 행사를 열었다.

대회사를 맡은 이창복 8.15추진위 상임대표는 “강대국들의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한복판에서 남과 북이 갈라져 서로 죽고 죽이는 전쟁을 치렀고 아직까지도 진정한 평화는 오지 않았다”며, “북과 미국은 적대관계를 끝내고, 아베 정부는 경제보복을 철회하면서 식민범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후지모토 야스나리 일본 평화포럼 공동대표는 “지금 아베 정권은 역사를 되돌아보지 않고 미국 트럼프 정권과 함께 동아시아를 위협하고 있다”며 “우리는 일본 헌법의 평화주의와 아시아 여러나라의 시민들과의 약속을 지키고 동아시아 평화를 위해 투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앞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같은 장소에서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김명환 위원장은 “일본 아베 정권의 침략과 식민 지배의 역사를 지우고 한국에 대한 경제침략, 한반도 평화를 방해하는 행태에 맞서 한판 투쟁을 하고 있다”며 “일본의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에 맞서서 전 민중과 함께 행동하자”고 말했다.

이어 “우리노동자들은 식민지배와 전쟁과 분단의 가장 큰 피해자였다”며 “한미 군사연습과 방위비 증액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미국의 부당함에 맞서 싸워나가자”고도 했다.

이밖에도 농민의길, 6.15청년학생본부, 민중당이 광화문일대에서 광복절 기념 행사를 진행했다.

한편 이날 오후 석방운동본부와 자유대연합, 일파만파, 박근혜대통령구명총연합(구명총)은 광화문, 대한문, 보신각 인근에서 각각 ‘문재인 정부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