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소녀상 전시 중단되자…작가 12명 “내 작품도 치워달라”
더보기

日 소녀상 전시 중단되자…작가 12명 “내 작품도 치워달라”

뉴스1입력 2019-08-15 11:53수정 2019-08-15 1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 ‘아이치 트리엔날레’ 국제예술에 전시됐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소녀상. (NHK 캡처)

일본 아이치(愛知)현에서 열리고 있는 국제 예술제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에서 위안부 소녀상 전시가 취소되자 해외 작가들이 자신의 작품도 빼달라고 요청했다고 NHK가 14일 보도했다.

올해 트리엔날레는 기획전 ‘표현의 부자유전·그 후’의 일환으로 위안부 소녀상 등 일본의 과거 침략 전쟁 사실을 고발하는 내용의 작품들이 전시돼 관심을 모았다. 하지만 이 기획전은 극우 세력의 반발과 협박 등으로 사흘 만에 중단됐다.

아사히신문은 해외 작가들 11개 팀이 자신의 작품 공개를 보류해달라고 요구하거나 작품 전시를 중단하는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이 중 2개 팀은 이미 전시를 취소한 한국의 박찬경·임민욱 작가다.

이들은 성명을 내고 기획전 취소를 검열이라고 비판하면서 “검열을 받은 작가에 대한 연대를 표명하기 위해 전시를 보류하겠다”고 밝혔다. 안전상의 이유로 전시를 중단했다는 주최측의 주장에 대해선 “경찰 등 당국이 스태프와 관람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는 게 예술제의 책임”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성명에는 큐레이터인 페드로 레이예스도 서명했다.

또 미국의 탐사보도센터(CIR)도 기사를 내고 애니메이션화한 동영상 작품의 철거를 요구했다. 이들의 전시실에는 로프가 설치돼 아무도 입장할 수 없게 돼 있다.

아이치 트리엔날레는 3년마다 아이치현 나고야(名古屋)시 일대에서 열리는 일본 최대 규모의 국제예술제로 올해 행사는 지난 1일 개막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