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복절 태풍 ‘크로사’ 영향…동해 거센 비바람, 낮더위 주춤
더보기

광복절 태풍 ‘크로사’ 영향…동해 거센 비바람, 낮더위 주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8-15 09:24수정 2019-08-15 09: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복절인 15일 북상하는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면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내리는 곳이 많겠다.

크로사는 이날 오후 3시께 일본 오사카 서쪽 약 300㎞ 부근 육상을 거쳐 내일(16일) 오전 3시께 독도 동쪽 약 100㎞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크로사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우리나라는 흐리고 비가오는 곳이 있겠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에는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 경북 북부 동해안, 울릉도·독도에서 100~200㎜이며 많게는 300㎜ 이상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북 남부 동해안과 경남 해안에는 비가 30~80㎜의 내리겠으며, 많은 곳은 120㎜ 넘게 쏟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경상 내륙, 강원 영동·충남을 제외한 중부 지방, 전북, 서해5도에는 20~60㎜의 비가 내리겠다. 제주와 충남, 전남의 예상 강수량은 5~40㎜다.

주요기사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된다. 그 밖의 경상도와 강원 영서에도 강풍이 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비가 내리면서 낮더위는 주춤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일부 전남, 경남 내륙, 남해안에는 무더위가 이어지겠으며 밤사이 열대야가 나타는 곳도 많겠다.

주요 지역 낮 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30도, 수원 30도, 춘천 31도, 강릉 28도, 청주 32도, 대전 32도, 전주 31도, 광주 32도, 대구 31도, 부산 31도, 제주 30도로 예측된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남해 동부 전해상과 동해 전 해상, 제주도 남쪽 먼 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 것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 2~4m, 2~6m로 예상된다. 남해 앞바다와 먼 바다에서는 0.5~4m, 1.5~4m 높이로 물결이 일겠다. 서해 앞바다와 먼 바다의 물결 높이는 0.5~1m, 0.5~2m로 전망된다.

남해안에서는 너울에 의한 높은 물결이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