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화’만 세 차례 언급한 文대통령…한일관계 회복 모색 ‘의지’
더보기

‘평화’만 세 차례 언급한 文대통령…한일관계 회복 모색 ‘의지’

뉴스1입력 2019-08-13 07:39수정 2019-08-13 07: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 소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8.12/뉴스1

정부가 일본을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 우대국)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한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평화’를 거듭 언급한 배경에 주목된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양국 관계를 더 이상 경색시키지 않고 갈등을 완화하고자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우리 정부의 이번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한일 사이가 더 팽팽해질 수 있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평화 카드’를 선보이면서 향후 관계 회복을 모색했다는 해석이다.

문 대통령은 12일 오후 열린 수보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평화’란 단어를 총 3번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경제력뿐 아니라 인권이나 ‘평화’와 같은 가치의 면에서도 모범이 되는 나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하면서 “평등과 ‘평화’ 공존 관계를 지향하는 건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관계 회복을 원하는 양국 시민 의식을 처음으로 내세워 눈길을 끌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 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건 지금도 변함 없는 우리의 정신”이라며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 관계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최근 한일 정부 간 강대 강 대치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민간 차원의 교류를 언급함으로써 일본에 한일갈등의 해법을 모색하자는 의지를 내비친 모양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이러한 대화 의지와 함께 일본의 경제 조치에 대한 단호한 대응 자세를 이어가며 기존의 ‘투트랙 메시지’를 유지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해 ‘보복’이라는 표현을 총 다섯 차례에 걸쳐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선 안 된다.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면서도 “과거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큰 고통을 받았던 우리로서는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본의 경제 보복을 매우 엄중한 일로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투트랙 기조는 지난 2일 일본이 각의결정을 통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했을 때의 발언과는 사뭇 대비된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국무회의에서 ‘평화’와 같은 유화적 단어 대신 ‘가해자’ ‘적반하장’ 등으로 강건한 표현을 사용하면서 전면전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사흘 후인 5일 수보 회의에서 결연한 대응 의지와 함께 ‘평화’를 총 8번 언급하며 이후 ‘투트랙 메시지’를 이어왔다. 지난 8일 국민경제자문회의에서도 일본의 조치에 대해 비판 메시지를 이어가면서도 양국 모두에게 피해가 돌아간다는 식의 공생적 측면을 언급한 바 있다.

이번 수보회의 메시지는 오는 15일 광복절 경축사의 ‘예고편’으로 전망되는 만큼, 문 대통령은 이러한 투트랙 전략을 계속 낼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일본이 근거가 불분명한 경제 보복 행위를 하는 데 대해 문 대통령은 외교 해결 의사를 표명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