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우건설, 리츠 자산관리회사 예비인가 신청
더보기

대우건설, 리츠 자산관리회사 예비인가 신청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입력 2019-08-06 15:08수정 2019-08-06 15: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우건설은 국토교통부에 리츠 자산관리회사 AMC 예비인가를 신청했다고 6일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달 11일 ‘투게더투자운용(AMC 명칭)’에 대한 예비인가를 신청했고, 올해 내로 설립인가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투게더투자운용은 대우건설과 기업은행, 교보증권, 해피투게더하우스(HTH) 등 4개사가 공동출자하며 초기자본금은 70억 원 규모다.

대우건설은 부동산 간접투자기구인 리츠(RETIs, 부동산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뮤추얼펀드)산업에 진출해 건설과 금융이 융합된 신규사업모델을 만들어 회사의 신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대우건설은 AMC설립에 금융사를 참여시킴으로써 부동산 개발사업의 성패를 좌우하는 자금조달력에서 다른 AMC보다 경쟁 우위에 있다고 밝혔다.


국내 리츠 시장은 2016년 국토교통부가 리츠 자산관리회사의 업역 제한을 완화하는 ‘부동산투자회사법 시행령’을 시행한 이후 지속적으로 성장하긴 했지만 대부분 국내 리츠가 임대주택 개발 및 운용이나 대기업 부동산 자산관리 수준에 그쳤다는 한계가 있었다.

주요기사

대우건설은 리츠 본래 취지에 맞게 일반인들이 부동산 개발 사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길을 열어준다는 계획이다. 국내 개발사업 뿐만 아니라 해외 개발사업에도 진출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상업시설과 오피스 등 다양한 실물자산도 매입해 운용할 계획이다. AMC 첫 투자대상사업은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한 스타레이크시티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대우건설이 조성중인 행정복합도시 스타레이크 시티에 대형 오피스, 아파트 등이 들어서는 복합단지를 개발하는 공모 리츠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공동출자자인 HTH가 보유하고 있는 리츠(대림동 뉴스테이, 장위동 임대주택 등)도 위탁 운용한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