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15개구로 확대
더보기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 15개구로 확대

한우신 기자 입력 2019-08-06 03:00수정 2019-08-06 09: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시, 5곳 추가… 내년 25개구로
가정폭력 등 법률 상담-치료 지원… 다양한 복지서비스 기관과 연계
가정폭력과 아동학대 등으로 위험에 처한 사람들에게 상담을 통해 맞춤형 지원 서비스를 연계하고 사후 관리를 해주는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가 종전 10개 자치구에서 15개 자치구로 확대 운영된다고 서울시가 5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는 지난해 10월부터 성동·광진·동대문·중랑·도봉·노원·서대문·구로·금천·영등포구의 구청사나 인근 공공청사에 설치돼 운영됐다. 지난달부터 중구·은평·마포·관악·송파구 등 5곳이 추가로 사업에 참여하고 있고 6일 마포구 센터가 문을 열면 15개 자치구에서 센터가 운영된다.

위기가정 센터는 서울시, 자치구, 경찰청 등이 협업해 운영하는 형태다. 학대예방경찰관과 자치구 소속의 통합사례관리사, 상담원이 함께 업무를 담당한다. 학대예방경찰관은 112에 가정폭력 등으로 신고한 가정에 위기가정 센터를 소개하고 통합사례관리사와 함께 방문해 실태를 파악한다. 자치구 소속으로 사회복지사 자격을 가진 통합사례관리사는 알코올중독, 폭력 등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복합적 문제를 파악해 해결책을 제시하는 공무직 공무원이다. 상담원은 초기 전화상담을 통해 실태를 파악하는 역할을 한다.



서울시는 효율적인 센터 업무를 위해 서울시 여성가족재단과 함께 표준화된 운영 매뉴얼을 마련하고 경찰과 구 업무의 통합체계를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위기가정 센터에서는 육아종합지원센터, 자살예방센터, 지역아동센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 치매안심센터 등 다양한 공공·민간 복지 서비스 기관과 연계해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5월까지 8개월간 가정폭력이나 아동학대 등으로 112로 신고 접수된 8193건 중 77%인 6318건에서 초기 전화상담이 이뤄졌다. 이 중 절반에 가까운 3071건에서 전문기관 연계를 통해 법률상담이나 치료 등이 진행됐다고 서울시는 전했다.

강병호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가정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 구조적 문제로 볼 수 있다. 내년에는 센터를 25개 구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가정폭력#위기가정 통합지원센터#서울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