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무시한 호날두와 유벤투스[내 생각은/우도형]
더보기

한국 무시한 호날두와 유벤투스[내 생각은/우도형]

우도형 서울 강남구입력 2019-07-31 03:00수정 2019-07-3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달 26일 저녁 상암 경기장에서 벌어진 이탈리아 프로축구팀 유벤투스와 우리 프로 올스타 격인 팀 K리그의 친선경기에 무려 6만5000여 명의 관중이 모여들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출전을 직접 보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호날두는 경기가 끝날 때까지 아무런 해명도 없이 결장해 관중과 시청자들의 분통과 울분을 자아냈다. 더구나 경기장 도착도 1시간이나 늦었고 경기 전 치르는 팬 사인회도 거부했다. 이들이 얼마나 우리 국민을 얕잡아 봤는지, 오만한지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당일 관중이 현장에서 호날두를 외치며 출전하라고 목청을 높여도 아랑곳하지 않는 유벤투스와 호날두는 더 이상 일류 팀, 일류 선수가 아니다. 축구팬들로부터 관심과 사랑을 받을수록 겸손하고 덕망을 가져야 하는데 그런 기색을 전혀 느끼지 못했기 때문이다. 계약 위반 사항이 있다면 책임을 철저히 물어야 하며 반드시 사과를 받아내야 할 것이다. 이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한국프로축구연맹도 향후 초청 행사를 빈틈없이 준비해야 할 것이다.

우도형 서울 강남구
주요기사
#호날두#유벤투스#k리그 친선경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