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설]의도적으로 국민 편 가르는 조국 수석, 치기인가 정략인가
더보기

[사설]의도적으로 국민 편 가르는 조국 수석, 치기인가 정략인가

동아일보입력 2019-07-22 00:00수정 2019-07-22 0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이 연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편 가르기를 조장하고 있다. 그는 21일 고노 다로 일본 외상이 일본 정부 홈페이지에 올린 일본 입장문을 링크해놓고 “일본의 궤변을 반박하기는커녕 노골적 암묵적으로 동조하며 한국 대법원과 문재인 정부를 매도하는 데 앞장서는 한국의 일부 정치인과 언론의 정략적 행태가 개탄스럽다”고 했다.

20일에는 한국은 1965년 청구권 협정을 통해 보상을 받은 것이지 배상을 받은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이런 주장을 따르지 않으면 ‘친일파’로 불러 마땅하다고 언급했다. 18일에는 한일관계를 ‘경제전쟁’이라고 표현하고 이런 상황에서 최고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것은 애국(愛國)이고 그렇지 않으면 이적(利敵)인 양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만나 초당적 협력을 다짐하는 공동선언문을 낸 것이 18일 저녁이다. 대통령이 초당적 협력을 얻기 위해 노력하는 와중에서도 최측근 참모는 SNS로 편 가르기에 바빴다. 한일관계를 ‘전쟁’에 비유하는 자체가 과장된 것이지만 ‘전쟁’ 중에도 승리할 전략을 놓고 갑론을박(甲論乙駁)할 수밖에 없는데 청와대를 따르지 않으면 이적이라고 매도하고 있으니 기가 차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에 일본과의 갈등으로 먹구름이 밀려온다. 일치단결해도 헤쳐가기 힘든 안팎의 도전이 닥치고 있다. 청와대와 여당은 추가경정예산도 통과시켜야 하며,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해 소재 부품 산업을 키우려면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법(화평법)’ 등도 개정해야 한다. 청와대가 야당을 붙잡기 위해 노력해도 부족할 판에 더 멀어지라고 연일 시비의 강도를 높이며 ‘친일’ ‘이적’ 등의 자극적 표현으로 국민을 사분오열시키고 있으니 여당에서조차 걱정하는 소리가 나온다.

주요기사

일본의 궤변을 반박하고 싶다면 SNS로 궤변이라고만 부르짖을 게 아니라 국제사회 앞에서 궤변을 논파할 길을 찾아야 한다. 국제사회는 냉정하다. 냉철한 논리로 국제사회를 설득할 준비는 하지 못할망정 SNS로 지지자들을 선동하는 데 골몰하고 있으니 얼마나 자신이 없으면 저럴까 답답할 따름이다.
#조국 비서관#sns 편 가르기#일본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