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km 앞 초소형 드론 출현”… 탐지 레이더 연내 상용화
더보기

“3km 앞 초소형 드론 출현”… 탐지 레이더 연내 상용화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체 기술로 개발한 세계 최고 성능의 드론 탐지 레이더 앞에 선 오대건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과 김문현 연구원, 최병길 연구원(오른쪽부터). DGIST 제공
책가방 크기의 초소형 드론을 3km 떨어진 곳에서도 정확히 탐지할 수 있는 드론 탐지 레이더가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됐다. 탐지거리 3km는 세계적으로도 이스라엘 국방기업만이 달성한 최고 성능이다. 이르면 올 하반기부터 상용화가 가능해 국내에서 활용 중인 드론 탐지 레이더의 상당 부분을 국내 제품으로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은 오대건 협동로봇융합연구센터 선임연구원과 김영욱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전자컴퓨터공학과 교수팀이 탐지 거리를 3km까지 향상시킨 새로운 드론 탐지 레이더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드론 탐지 레이더는 각국이 드론을 정찰이나 정보수집 목적으로 운용하기 시작하면서 주목받고 있는 국방무기다. 한국에서도 2014년 경기 파주에서 북한이 보낸 것으로 추정되는 드론의 잔해가 발견되면서 도입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공항 부근에 드론이 출몰해 항공기 안전을 위협하는 사고가 잦아지자 레이더 도입을 검토하는 공항도 생겨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은 이스라엘 ‘라다’와 영국 ‘블라이터’가 장악하고 있다.

윤신영 동아사이언스 기자 ashilla@donga.com
주요기사
#초소형 드론#대구경북과학기술원#탐지 레이더#연내 상용화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