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총장’ 시대 열렸다…검찰 간부 후속인사 주목
더보기

‘윤석열 총장’ 시대 열렸다…검찰 간부 후속인사 주목

뉴시스입력 2019-07-16 16:36수정 2019-07-16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16일 검찰총장 임명 재가
고검장 인사 후 선배기수 거취 결정될 듯
'윤석열 사단' 검사들, 주요 보직 전망도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신임 검찰총장의 임명이 확정되면서 향후 검찰 인사에 관심이 쏠린다.

16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윤 총장의 임명을 재가했다. 윤 총장은 오는 24일 퇴임 예정인 문무일 검찰총장의 뒤를 이어 43대 검찰총장에 오르게 된다. 임기는 25일 0시 시작된다.

신임 총장 임기 시작과 함께 검찰 인사도 본격화될 전망이다.

법무부는 우선 검찰 고위직 인사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고검장급 자리 9곳 중 5곳이 공석 상태로, 향후 추가 사임 여부에 따라 고검장 승진 규모가 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윤 총장 후보자 지명 후 사퇴했거나 퇴직 의사를 밝힌 고검장은 봉욱(54·19기)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와 박정식(58·20기) 서울고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등이다. 이 고검장이 올해 초 개청한 수원지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공석이 된 대전고검장 자리도 대상이다.

이와 함께 황철규(55·19기) 부산고검장과 조은석(54·19기) 법무연수원장,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등의 사퇴 여부에 따라 승진폭이 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황 고검장은 오는 9월 국제검사협회(IAP) 회장 취임 전까지 검찰에 남을 것으로 전망되며, 김 차관은 현재 차기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사임 폭에 따라 향후 윤 총장 선배 기수의 고검장 승진 인사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재직 중인 21~22기 검사장은 10명으로, 고검장 인사에 따라 이들의 거취 여부가 정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인사에서 고검장으로 승진하는 선배 기수들은 검찰에 남을 가능성이 높다. 윤 총장 후보자 지명 이후 사의를 표한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도 동기들에게 “검찰에 남아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석열 사단’으로 알려진 검사들의 인선도 주목된다. 검찰 안팎에선 윤 총장이 2013년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함께 일한 후배들을 중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과거 정몽구 현대자동차 회장 비자금 조성 사건과 국정농단 사건 수사에서 호흡을 맞춘 한동훈(46·27기)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는 유력 검사장 승진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준비팀을 맡은 김창진(44·31)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장도 대검으로 자리를 옮겨 윤 총장 보좌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다.

국정원 댓글사건 수사팀 진재선(45·30기) 법무부 형사기획과장과 김성훈(44·30기)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장, 박영수 특검에서 함께 한 양석조(46·29기)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과 신자용(47·28기) 법무부 검찰과장 등도 중요 보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윤 총장과 ‘대윤’(大尹), ‘소윤’(小尹)으로 불리며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중앙지검장 유력 후보로 거론됐으나, 청문회 과정에서 형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금품수수 의혹이 불거지면서 중요 보직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