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랴오닝성서 강력한 ‘용권風’…6명 사망·190명 부상
더보기

中 랴오닝성서 강력한 ‘용권風’…6명 사망·190명 부상

뉴시스입력 2019-07-04 13:58수정 2019-07-04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많은 공장 및 주택 파손…약 1600명 주민에 강제대피 명령

중국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카이위안(開原)시에서 강력한 용권풍(토네이도)이 발생해 많은 공장들 및 건물들이 파손됐으며 최소 6명이 사망하고 약 190명이 부상했다고 중국 국영 언론들이 4일 보도했다.

용권풍은 3일 오후 늦은 시각 카이위안을 강타했다고 시정부는 온라인을 통해 발표한 성명에서 밝혔다. 국영 CCTV는 낮은 건물들이 힘없이 무너지는 모습과 함께 구조대원들이 사고 현장을 수색하는 장면들을 방영하고 있다.많은 주택과 자동차들의 유리창도 파손됐다.

CCTV는 210명이 넘는 주민들이 구조됐으며 약 1600명의 주민들에게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CCTV는 또 일부 가구들에 전기 공급이 일시 중단됐지만 곧 회복됐으며 기업 활동에 대한 지장도 없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 용권풍은 흔히 발생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16년 동부 장쑤(江蘇)성에서 발생한 용권풍으로 98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주요기사

【베이징=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