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 학생들 “대학본부, 성폭력·갑질 교수 늑장 징계”
더보기

서울대 학생들 “대학본부, 성폭력·갑질 교수 늑장 징계”

뉴시스입력 2019-07-03 15:01수정 2019-07-03 15: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일 오후 인문대 계단에서 기자회견
전날 오전부터 교수실 점거 진행 중
"A교수 파면까지 학생자치공간으로"
대학본부의 불성실한 징계절차 비판

서울대학교 학생들이 제자 성추행·연구비리 등 의혹을 받는 서어서문학과 A교수의 연구실을 학생자치공간으로 바꾸겠다고 공표했다. 대학 본부가 진행 중인 A교수의 징계 절차가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는 것도 비판했다.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특위)는 3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인문대 옆 계단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교수의 조속한 파면과 교원징계위원회에 학생의 참여를 보장하는 것 등을 요구하며 A교수 사무실을 학생자치공간으로 전환할 것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전날 오전부터 인문대 3동 내 A교수 연구실에 진입해 점거 중이다. A교수의 파면시까지 학생 지키미를 두고 연구실을 지킬 예정이다. A교수 및 대학 본부에 “A교수가 돌아올 곳은 없다”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취지다.

이수빈 인문대 학생회장은 “피해자는 학내에서 이같은 문제가 재발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학내 인권센터에 피해 사실을 알렸으나 학교는 8개월 째 대답 없이 절차만 밟고 있다”며 “학생 대표가 징계위원회에 참여해 진술하게 해달라는 요구도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어 “연구진실성위원회에 알린 자기표절·연구착취 등 연구윤리 위반 사실도 10개월 동안 예비조사만 한 채 지난 6월에야 본조사에 들어갔다”며 “징계위원회는 연구진실성위원회의 결과가 나와야 징계수위를 결정할 수 있다며 시간만 죽이고 있고, 책임이 있는 대학본부 역시 조사를 재촉하기는 커녕 학생들에게 기다리라고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울대는 성폭력·갑질·연구착취를 일삼은 가해자 처분에 얼마나 더 많은 시간이 필요하냐”며 “서울대가 갑질·성폭력 교수의 온상이라는 오명을 벗기 위한 대학 본부와 징계위원회의 결단을 기다리겠다”고 덧붙였다.

A교수는 지난 2015년, 2017년 해외에서 학회에 동행한 제자 김실비아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학내 징계위원회의 절차를 밟고 있다. 김씨는 서울대 인권센터가 징계위원회에 A교수의 정직 3개월을 권고한 것에 불복해 실명 대자보를 붙여 A교수를 고발했다.

A특위 등 학생사회는 인권센터가 징계 수위를 징계 3개월 수준으로 권고한 만큼 징계위원회 역시 이 결정을 따라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투쟁에 나섰다. 지난 5월 학생총회를 열고 A교수 파면과 학생인권 보장을 위한 제도적 개선을 요구에 뜻을 모으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외국인 교수 등의 폭로로 A교수의 연구성과 도용 및 착취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사안은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조사하고 있다.

한편 김씨는 지난달 19일 A교수를 강제추행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