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내의맛’ 논란 사과 “부적절 자막, 불편 드려 죄송”
더보기

‘아내의맛’ 논란 사과 “부적절 자막, 불편 드려 죄송”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7-03 09:34수정 2019-07-03 09: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내의 맛’이 전라도 비하 자막 논란에 대해 방송을 통해 재차 사과했다.

2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측은 방송에 제작진 사과문을 실었다.

제작진은 “지난달 25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 부적절한 자막이 방송되어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밝혔다.

‘아내의 맛’은 당시 방송에서 송가인 아버지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전라디언’이라는 자막을 붙였다.

주요기사

해당 단어는 전라도를 비하할 때 쓰이는 용어로 알려져 있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제작진은 보도자료를 통해 “앞으로 더 신중하고 주의 깊게 방송을 살피겠다”고 한차례 사과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