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첫 내한’ 제이크 질렌할 “韓 좋아해…봉준호 ‘옥자’로 방문했었다”
더보기

‘첫 내한’ 제이크 질렌할 “韓 좋아해…봉준호 ‘옥자’로 방문했었다”

뉴스1입력 2019-07-01 11:28수정 2019-07-01 11: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DB © News1

할리우드 배우 제이크 질렌할이 자신이 출연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옥자’를 언급했다.

제이크 질렌할은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 그랜드 볼룸에서 열린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존 왓츠 감독)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오늘 이 자리 와주셔서 감사하다. 공식 내한 처음이다. 전에도 서울을 방문한 적 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를 촬영하러 왔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을 좋아한다. 사람도, 음식도 좋아한다. 톰 홀랜드와 함께 하게 돼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은 ‘엔드 게임’ 이후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나게 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가 닉 퓨리의 요청으로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와 함께 새로운 빌런 엘리멘탈에 맞서며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주요기사

전편과 같이 톰 홀랜드가 피터 파커, 사무엘 L. 잭슨이 닉 퓨리, 제이크 질렌할이 미스테리오, 존 파브로가 해피 호건, 젠다야가 MJ 역을 맡았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톰 홀랜드와 제이크 질렌할이 참석했다.

한편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7월 2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