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땅 밟은 트럼프, 김정은도 미국 땅 밟아볼 것 제안
더보기

북한 땅 밟은 트럼프, 김정은도 미국 땅 밟아볼 것 제안

한기재 기자 , 최지선 기자 입력 2019-07-01 03:00수정 2019-07-01 03: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미 판문점 정상회담]성사땐 평양 답방도 가능 시사
가디언 “北도 트럼프 평양방문 초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판문점 3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했다. 자신이 북한 땅을 밟은 사상 첫 현직 미국 대통령이 되자마자 김 위원장에게 미국 땅을 밟을 것을 역으로 제안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김 위원장과 악수를 한 뒤 남쪽으로 건너와 걸어가는 도중 자신을 둘러싼 기자들에게 “바로 지금 김 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고 말했다. 북한도 트럼프 대통령의 방북을 초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북-미 정상이 만나는 순간을 촬영해 홈페이지에 동영상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의 북한 측 통역은 “적절한 시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에 방문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영어로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회담을 마친 뒤 자유의 집에서 진행된 약식 기자회견에서도 김 위원장의 초청 사실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적당한 때에 당신도 우리 쪽(미국)으로 오고, 우리도 그쪽(북한)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밝혀 상황에 따라서는 평양 답방까지도 가능하다는 점을 시사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초청 문제는 비핵화 협상이 어느 정도 진행된 뒤) 다음 단계라고 본다. 두고 보자”라고 덧붙여 급하게 추진할 일은 아니라는 점도 시사했다.


한기재 record@donga.com·최지선 기자
주요기사
#북미 정상회담#도널드 트럼프#김정은#백악관 초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